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정보

건강강좌

홈으로_ 건강정보_ 건강강좌

제목

다이어트 콜라, 과연 몸에 좋은 선택일까?

다이어트 탄산음료는 일반 탄산음료와는 다르게 설탕 대신 인공감미료인 아스파탐을 첨가해서 단맛을 낸 음료이다. 비만, 2형 당뇨병, 심장질환 등의 만성질환을 불러일으키는 주범인 설탕을 넣지 않기 때문에 칼로리 걱정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탄산음료를 선택할 때 일반 탄산음료 대신 이런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선택한다.

탄산음료

다이어트 탄산음료는 설탕이 들어가지 않았으니 매일 마셔도 괜찮은 걸까?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eat this, not that에서는 16일 매일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마시면 몸에 어떤 영향이 생기는지 소개했다.

the canadi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실린 2008년 연구에 따르면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마신 사람이 다른 일반 탄산음료를 마신 사람보다 간에 심각한 지방침윤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간 지방침윤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nafld)을 일으키는데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으로 인해 간에 지방이 쌓이고 간경변(간경화)을 일으킨다. 간경변이란 정상적인 간 조직이 섬유화가 진행되어 간 표면이 딱딱해지고 간 기능을 상실하는 질환이다.

2017년 월간 의학 학술지 nutrition reviews에 게재된 또 다른 연구에서는 아스파탐을 권장 수준의 양만 섭취해도 몸에 다양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주장한다.

연구에 따르면 우선 몸속의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산화스트레스를 일으킨다. 활성산소는 체내의 세포를 산화시켜 노화와 질병을 일으킨다. 체내의 활성산소 증가로 인해 산화물질이 많이 생성되어 산화물질과 항산화물질의 균형을 무너뜨린다. 또한 세포막을 손상으로 세포조직에 미친 영향으로 몸에 염증을 유발한다.

하이닥 건강 q&a에서 김계진 영양사는 “아스파탐은 아미노산 성분으로 이루어져 있어 단맛을 강하게 내지만 먹어도 혈당을 올리지 않고 아스파탐은 인공감미료로서 설탕에 비해 단맛이 200배 정도 높다”고 말했다. 이처럼 혈당 조절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설탕 대신 쓸 수 있는 조미료이기 때문에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

인공감미료 아스파탐이 인체에 유해한지 무해한지는 아직 명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 인체에 유해하다는 연구도 있고 무해하다는 연구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자주 즐기는 사람이라면 섭취량을 조금씩 줄이는 것이 현재로선 가장 좋은 방법이다.

도움말 = 하이닥 영양상담 김계진 (영양사)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